UPDATE. 2018-09-25 00:07 (화)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해외선수단, 무주로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해외선수단, 무주로
  • 최명국
  • 승인 2017.07.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개국 1000여명 입국…15일부터 실력 겨뤄
▲ 13일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하는 해외선수단이 입국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제공=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

태권도 성지인 무주에서 열리는 제11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에 참가하는 해외 선수단이 13일 입국했다.

전 세계 40개국 1000여 명의 선수단은 이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엑스포가 열리는 무주 태권도원으로 이동했다.

해외선수단은 14일 합동훈련 및 세미나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오는 15일 개막식을 기점으로 국제오픈태권도경연대회와 국제오픈태권도품새대회에 출전한다.

박병익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 사무차장은 “엑스포가 성공적으로 치러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며 “전 세계적인 스포츠로 성장한 태권도의 얼과 문화를 깊이 뿌리내리겠다”고 말했다.

18일까지 무주 태권도원 일대에서 열리는 ‘제11회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는 전북도와 무주군, 태권도진흥재단, 대한태권도협회가 공동 주최한다.

전 세계 40개국 2900여 명의 국내외 선수단이 품새, 겨루기, 태권체조, 시범, 호신술 경연에 참가하며 일반인을 위한 공연과 IT체험도 진행된다.

부대행사로는 15일 국제오픈생활무용대회와 국제오픈줄넘기대회가 열려 태권도인 뿐만 아니라 생활체육인들의 축제 한마당이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