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자진사퇴
  • 연합
  • 승인 2017.07.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대엽(57)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해서사퇴했다.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달 17일 사퇴한 이후 현정부 장관 후보자 중 두번째 자진 사퇴다.

조 후보자는 13일 고용노동부를 통해 출입기자단에 보낸 단체 문자에서 “본인의임명 여부가 정국 타개의 걸림돌이 된다면 기꺼이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 사퇴의 길을 택하겠습니다. 이 선택이 부디 문재인 정부의 성공에 보탬이 되기를 바랍니다”라고 밝혔다.

지난달 11일 고용노동부 장관에 지명된 지 32일 만의 사퇴다.

조 후보자는 그동안 과거 전력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면서 야당으로부터 거센 반발을 샀다.

음주운전을 둘러싼 허위해명 의혹과 사외이사를 맡았던 한국여론방송의 임금체불이 가장 크게 문제가 됐다. 야권은 이밖에도 임야 불법 용도 변경, 직계존속 재산신고 누락, 모친을 부양하지 않았는데도 소득 공제를 받은 의혹 등도 제기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