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3 22:02 (월)
군산시의장단, 청와대 앞 '릴레이 피켓시위'
군산시의장단, 청와대 앞 '릴레이 피켓시위'
  • 문정곤
  • 승인 2017.07.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조선소 재가동 촉구
▲ 군산시의회 박정희 의장이 17일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다.

군산시의회(의장 박정희) 의장단이 17일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해 청와대 앞에서 ‘릴레이 1인 피켓시위’에 돌입했다.

의장단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도크 가동중단으로 인해 전북경제가 무너진다”며 “군산시민의 삶의 터전인 군산조선소를 하루빨리 재가동 시켜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군산조선소가 불과 8년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잠정적으로 가동 중단에 들어가면서 근로자 5000명이 실직 상태에 놓였을 뿐만 아니라 산단의 경기침체와 자영업의 붕괴, 인구 감소 등 경기침체가 도미노로 이어져 군산 경제가 파탄에 놓여 있다”고 성토했다.

또한 “경남 거제시와 창원시의 조선사업에는 수 조원을 지원하면서 군산조선소는 폐쇄될 상황에 처해 있음에도 정부는 침묵만 하고 있을 뿐 어떠한 지원도 없다는 것은 명백한 지역 차별이자 불공정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군산조선소를 하루 빨리 가동시킬 수 있도록 노후선박교체, 공공선박을 조기에 발주하고 남아있는 선박펀드를 활용해 물량을 군산 조선소에 즉시 배정하는 등 특단의 대책마련과 일자리 창출 및 경제 활력을 위한 지원을 서둘러 줄 것”을 촉구했다.

박정희 의장은 “군산조선소를 재가동시킬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며 “보다 적극적인 대응과 방안을 강구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