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19 14:46 (목)
전북 119구조대, 19분마다 출동
전북 119구조대, 19분마다 출동
  • 남승현
  • 승인 2017.07.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1만848건 활동 / 교통사고·동물구조 순

교통사고와 동물구조, 화재출동 등 생활안전에 대한 119구조 수요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17일 전북소방본부의 올 상반기 구조활동 현황 분설결과에 따르면 총 1만3682회 출동에 1만848건의 구조활동을 펼쳤고, 이를 통해 2029명이 구조됐다.

이는 하루 평균 19분마다 총 76번 출동한 셈으로, 출동 건수는 지난해 동기 대비 5.5%(714건), 구조건수는 6.6%(673건) 증가했다. 반면, 구조인원은 16.7%(406명) 감소했다.

출동건수 증가의 주된 요인은 교통사고와 동물구조 등에 대한 119구조서비스의 확대 때문으로 분석됐다. 상반기동안 교통사고 출동건수는 3210건(29.5%), 동물구조 1666건(15.3%), 화재출동 1200건(11%), 문 개방 653건(6%) 순이었다.

이와 함께 장소별 구조건수는 주거장소 37.7%, 도로교통 35.7%, 논·밭 5.4%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전주 3808건, 군산 1599건, 익산 1570건, 정읍 729건 등 인구 밀집 지역의 구조수요가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