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4 22:38 (화)
한증막 더위
한증막 더위
  • 기고
  • 승인 2017.07.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은 과연 어느 정도의 더위까지 참아낼 수 있을까?

연구에 의하면, 외부온도가 섭씨 65도 일 때까지는 살 수 있지만 그 이상의 온도에서는 생명유지가 곤란하다고 한다.

그렇다면 섭씨 100도를 넘는 불가마나 한증막에서는 어떻게 견딜 수 있는 걸까?

한증막과 불가마 속은 건조해서 땀이 바로바로 증발하기 때문에 피부 주위의 열까지 빼앗아 가기 때문!

오늘 장맛비는 잠시 휴식기에 접어들겠다.

비록 볕이 쨍쨍 내리쬐지 않는 흐린 하늘일지라도, 높아진 습도 속에 다시 30도까지 오른 날씨는 한증막처럼 땀을 식혀주지 못해 끈적함만 더해주는 찜통더위!

부디, 짜증은 줄이고 마음의 여유를 늘리는 하루가 되길….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