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3:52 (금)
전교조 전북지부 "연가투쟁 참여 교사 색출은 과거 정권 적폐"
전교조 전북지부 "연가투쟁 참여 교사 색출은 과거 정권 적폐"
  • 최명국
  • 승인 2017.07.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전북지부가 민주노총의 사회적 총파업에 참여한 교사들을 파악하라는 교육부의 공문을 일선 학교에 내려보낸 전북교육청을 강력 규탄하고 나섰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17일 교육부는 국회 염동열·전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의 요구 자료라며 공문을 통해 전국 시·도교육청에 “지난 6월 30일 민주노총 총파업에 동참하기 위해 연가투쟁에 참여한 교사 현황을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전북교육청은 이 공문을 각 교육지원청과 직속기관·일선 학교에 그대로 전달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19일 보도자료를 내고 “얼마 전 교원의 연가 사유를 묻지 않겠다던 전북교육청이 총파업 참여자 색출에 나섰다”며 “연가의 이유를 캐물으며 사생활을 침해하는 것을 볼 때 교육청의 시계는 여전히 이명박-박근혜 정권에 머물러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특별한 의도를 갖고 공문을 내려보낸 게 아니다. 상급기관의 공문을 절차에 따라 일선 학교에 전달한 것 뿐이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