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청와대, 박근혜 정부 문건 405건 추가 발견
청와대, 박근혜 정부 문건 405건 추가 발견
  • 이성원
  • 승인 2017.07.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에 이어 국가안보실과 국정상황실에서도 박근혜 정부때 작성한 다량의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지난 7월14일 민정비서관실에서 문건이 발견된 것을 계기로 민정·총무비서관실 주도로 일제 점검을 실시한 결과 현재의 국정상황실과 안보실 등에서 다량의 추가 문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현재의 국정상황실과 안보실은 박근혜 정부 당시 정책조성수석실과 기획비서관실로 사용됐다.

현재의 국정상황실(당시엔 정책조정수석실과 기획비서관실로 사용됨)에서 발견된 문건은 2014년 3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작성된 504개이며, ‘2015년 4월부터 6월 국정환경 진단 및 운영기조’ 제목의 문건에는 △보수논객 육성 프로그램 활성화 등 홍보역량 강화 △보수단체 재정 확충 지원 대책 △상대적으로 취약한 청년과 해외 보수세력 육성 방안 등이 담겨 있다.

2015년 7월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에는 청와대가 특정이념 확산을 위해 직접 주도한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 있으며, ‘삼성물산 합병안에 대한 국민연금 의결권 행사방향’ 문건과 ‘해외 헤지펀드에 대한 국내기업의 경영권 방어 대책 검토’, ‘경영권 방어장치 도입 주장에 대한 쟁점 및 정부 입장 점검’이라는 문건도 있다.

또 서울시 관련 문건에서는 ‘서울시가 청년수당 지급을 강행하면, 지방교부세 감액 등 불이익 조치를 하라’는 내용이 들어 있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 문건들은 분류와 분석 작업을 마치는 대로 이전에 발견된 문건의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며,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