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1 00:43 (일)
블라인드 채용
블라인드 채용
  • 김원용
  • 승인 2017.07.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평짜리 시골 창고에서 직원 3명으로 출발한 일본전산의 창업주이자 CEO인 나가모리 시게노부는 창업 30여년만에 주요 사업인 모터를 기반으로 140개 계열사와 직원 13만명, 매출액 8조원의 전장 부문과 가전부문 대기업으로 성장시킨 신화를 만들었다. 그의 성공 신화는 <일본 전산이야기>(김성호 저)를 통해 국내에 널리 알려졌다. 그 중에서 신입사원 채용 방식이 단연 눈길을 끈다.

초창기 시골의 작은 회사에 입사하려는 젊은 인재가 많지 않은 실정에서 나가모리는 머리에 든 지식보다 열정을 가진 직원을 채용하기 위한 방안을 택했다. 그 테스트가 ‘큰 소리로 말하기’ ‘밥 빨리 먹기’ ‘화장실 청소하기’ ‘오래 달리기’와 같은 독특한 방식이다. 큰 소리로 말하는 사람이 자신감이 있고, 밥 빨리 먹는 사람이 결단력과 일을 빨리 처리한다고 보았다. 화장실 청소를 통해 기본 자질을 평가하고, 오래달리기를 통해 끈기를 살핀 것이다.

괴팍하기까지 한 이런 정도의 방식은 아니더라도 이색적인 신입 사원 채용방식을 시도하는 국내 기업들도 적지 않다. 등산복 생산업체인 블랙야크가 산행 면접과 텐트 설치로 평가하는가 하면, 현대자동차는 대학 캠퍼스와 도서관 등을 다니며 ‘찾아가는 캐스팅’ 방식을 도입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현장체험 면접, 마라톤 면접, 술자리·노래방 면접 등 가까이서 지원자의 면모를 살필 수 있는 방법을 활용하는 기업들도 늘고 있다. 기업에서 취업사이트에 등록된 구직자의 이력서를 검색해서 채용하는 ‘그림자 채용’방식도 등장했다.

그러나 어떤 방식의 채용이든 취업문을 뚫기가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더욱이 특정 지역과 지방대 출신이라는 이유로 차별까지 받는 상황이라면 더 말할 나위도 없다. 일자리 창출을 가장 앞세우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시절부터 ‘기회는 평등하게, 과정은 공정하게, 결과는 정의롭게’를 외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새 정부가 올 하반기부터 공무원과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 때 ‘블라인드 채용’을 하기로 했다. 면접자가 지원자의 출신지역, 가족관계, 신체적 조건, 학력 등을 채용과정에서 인식할 수 없도록 해 불필요한 선입견을 없애기 위한 취지다. 무슨 이유 때문인지도 모른 채 서류 심사도 통과하지 못하고, 업무와 무관한 자격증 쌓아올리기 등으로 비용과 시간을 소비해야 하는 취준생들에게 환영을 받을 만하다. 그러나 공공부문의 경우 상대적으로 차별이 적었던 점을 고려할 때 민간 기업으로 확대되지 않는 한 그 효과는 반감될 수밖에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