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4-22 21:38 (월)
김병종미술관 명칭 논란
김병종미술관 명칭 논란
  • 김원용
  • 승인 2017.08.02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화의 채색화 분야에서 독자적 화풍을 일군 천경자 화백(1924~2015)의 고향은 전남 고흥이다. 모교인 전남여고에서 미술교사로 활동하기도 했던 천 화백은 10년 전 고향에 드로잉과 판화 60여점을 기증하고, 고흥군은 종합문화회관 내 천경자전시실을 마련했다. 그러나 천 화백측이 고흥군의 관리 부실을 이유로 기증 작품을 회수 조치하는 바람에 천경자 전시실은 고향에서 사라졌다. 대신 천 화백을 기리는 전시관은 현재 부산의 부경대에 세워지고 있다. 고흥은 안이한 대응으로 결과적으로 큰 문화적 자산을 놓친 셈이 됐다.

남원시가 건립 중인 ‘남원시립 김병종미술관’의 이름을 놓고 논란이 이는 모양이다. 전북미술협회가 “작품 기증을 이유로 생존 작가의 이름을 시립미술관 명칭에 넣는다는 것은 개인미술관을 국민의 혈세로 지어주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남원시립미술관으로 바꿔야 한다고 문제 제기를 하면서다. 그러나 이미 4년여 전에 ‘김병종미술관’이라는 이름으로 미술관 건립이 추진돼 개관을 앞둔 상황에서 명칭 논란이 일고 있는 이유가 의아스럽다.

생존 예술인의 이름을 붙인 기념관을 만드는 데 신중을 기해야 함은 당연하다. 생존 작가에 대한 평가가 엇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생존 인물의 이름을 붙인 기념물은 절대 안 된다는 것도 편견이다. 한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물의 이름을 딴 거리나 공원, 시설물 등이 부지기수다. 도시의 위상과 자부심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다. ‘김병종’이라는 이름을 붙이는 문제도 생존 작가의 문제가 아닌, 그럴 만한 가치와 의미가 있느냐는 점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본다.

남원의 간판 미술가로 내세우기에 역부족이거나, 남원 연고의 미술가 중 훨씬 뛰어난 화가가 있는 데도 굳이 시립에 ‘김병종’이름을 고집한다면 문제다. 독보적 존재는 아닐지 몰라도, 김병종 교수(서울대 미대)는 현재 세계 각국의 갤러리에서 초대를 받고 있고, 대영박물관을 비롯해 세계의 주요 미술관에서 그의 작품을 소장할 만큼 명성을 갖고 있다. 자치단체에 있는 또 하나의 미술관이 아닌, 김병종이라는 이름과 색깔을 담은 미술관으로서 가치가 더 클 것이라는 이야기다.

전북미술계로서는 국내 화단에 큰 족적을 남기고 작고하거나 현직에서 활동하는 지역의 원로 화가들도 개인 미술관 하나 없는 실정에서 김 교수의 이름을 딴 미술관에 거부감을 가질 수 있다. 김 교수는 더욱이 지역 미술인과 교류도 많지 않다. 그렇다고 지역에서 어렵게 추진하는 미술관을 놓고 이제야 명칭으로 시비를 거는 것은 대승적 자세가 아니라고 본다. 작고, 원로 화가들을 기리는 미술관을 더 만들고, 김 교수의 노하우를 지역의 문화자산으로 활용하는 게 전북미술계가 할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양명진 2017-08-08 20:16:15
좋은 글 입니다. 이런 좋은 일이 코 앞에 있는데 지역 화가 또는 관계자분들이 적극적으로 도움을 보태주셔야 할 것 같네요. 한국에 몇없는 훌륭한 대화가의 작품은 가치도 상상초월 할 것 같은데 이 사람의 브랜드 가치를 빌려 미술관의 건립을 추진했다면, 미술관의 이름도 '시립김병종미술관' 이라는데 더 이상의 토를 달 것이 있는지 의문입니다.

기다림 2017-08-07 15:49:37
훌륭하신 글 잘 읽었습니다. 지당하신 말슴이십니다. 남원 위상. 자부심급 상승입니다. 전북일보 역시 역사를 알아주어야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