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6 21:27 (월)
"교사 잘못하면 교감 족친다" 막말 교장에 '철퇴'
"교사 잘못하면 교감 족친다" 막말 교장에 '철퇴'
  • 최명국
  • 승인 2017.08.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 중징계 처분…폭언 잦아 일부교원 병가·휴직 / 대리결재 지시하고 수업·학습권까지 침해

교사들에게 막말을 일삼고 대리 결재를 지시한 전북지역 모 고등학교 교장이 전북교육청 감사에 적발됐다.

전북교육청은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어 교사들의 인격권 침해와 권한 남용 등의 이유로 이 학교 A교장을 중징계 처분했다고 1일 밝혔다.

전북교육청 감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이 학교에 부임한 A교장은 수시로 지각하고 교무실무사에게 대리 결재를 지시했다. 올 3월에는 수업 중인 교실로 찾아가 설문조사를 하는 등 수업권 및 학습권을 침해했다.

A교장은 교원 인사와 관련해 교사들에게 부당한 압력을 가하고, 인격 모독성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

A교장은 “일 못하는 교사는 내보내겠다”, “근무평정을 주지 않겠다”고 하거나 “교무부장 깜도 아니다”, “교사가 잘못하면 교감을 족친다”등의 폭언을 일삼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동료 교사들이 보는 앞에서 교감에게 서류뭉치를 던지거나 “교감은 뭐하는 사람이냐”고 질책했다.

이 때문에 일부 교사들은 정신적 피해와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병가·휴직에 들어가거나 다른 학교로 옮겨간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교육청 감사담당관은 관련 부서에 이 학교 교사들의 이 같은 정신적 피해 치유를 위한 ‘교원 상처 치유프로그램’ 지원을 권고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A교장에 대해 징계위에서 중징계 처분이 내려졌고, 최종 징계 수위는 아직 결재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중징계는 파면 또는 해임, 정직 등이다.

교장의 폭언과 권한 남용 등 갑질은 지난 4월에도 도내에서 논란이 됐다. 당시 전북교육청은 감사를 통해 도내 모 중학교 B교장을 중징계 의결 요구했다.

B교장은 반복적인 결재 지연, 교직원에 대한 부적절한 언행 등 학교 업무를 소홀히 하고 교사들의 인격권을 침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B교장은 지난해 근무성적 평정 다면평가 위원에게 평점 점수 수정을 요구하고, 평가 대상자인 교사에게 부당한 압력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