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1 10:24 (월)
[서남대 퇴출 수순 전북 정치권 반응] "학생·지역사회 피해 온전히 책임져야 할 것"
[서남대 퇴출 수순 전북 정치권 반응] "학생·지역사회 피해 온전히 책임져야 할 것"
  • 박영민
  • 승인 2017.08.03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바른정당 의원들 비판…"정상화 위해 주민과 노력할 것"

교육부가 서남대학교 폐교 수순을 공식화 한 것과 관련, 전북 정치권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용호 의원(남원·임실·순창)을 비롯한 국민의당 소속 국회의원 7명과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전주을) 등 전북지역 국회의원 8명은 2일 성명을 내고 “서남대를 정상화할 수 있었던 수많은 기회를 날려 버리고, 대학 구성원, 학생, 지역주민들의 염원을 외면한 이번 결정에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교육부는 재정기여자의 횡령금 우선변제라는 자의적 원칙에 얽매여 서남대 정상화에 대한 기대를 무너뜨렸다”며 “학생들과 지역사회가 입을 막대한 피해를 알면서도 외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서남대가 폐교되면 단군 이래 최대 비리사학이라고 불리는 구 재단의 교비횡령금 회수 기회는 영영 사라지고, 자매법인만 배를 불리게 된다”며 “대한민국 교육을 책임지는 교육부가 사학비리에 눈감고, 결과적으로 범죄자의 재산을 지키는데 일조한 셈이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부의 무책임하고, 잘못된 행정을 규탄한다”며 “교육부는 이로 인해 발생하는 대학과 학생, 전북 지역사회의 피해를 온전히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의원들은 이와 함께 “(이 같은 결과는) 전북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이 주민들의 염원을 외면하고 사실상 폐교라는 납득할 수 없는 결정으로 화답한 것”이라며 “전북의 민심을 외면한 문재인 대통령도 이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전북과 남원이 입을 피해와 충격을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전북지역 국회의원 전원은 사학비리 척결과 서남대 정상화를 위해서 지역주민과 함께 계속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7-08-04 13:41:29
그럼 사학재단 퇴츨시 재산관련 법적책임 지도록 법을 어서 만들어 통과 시키는게
교욱부/정치권이 할 일 아닌가
그지역 경제 유지는 다른 방안을 찾아야 하는게 아닌가 싶다..
대학구조조정으로 비리사학은 퇴출시킬 수 있어야 진정한 대학구조정을 할 수 있는게 안닌가
더이상의 학생과 학부모들이 피해 입지 않도록 신속하게 진행 되어야 한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