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1 10:24 (월)
"부안에 공립 인문계 여자고등학교 설치해야"
"부안에 공립 인문계 여자고등학교 설치해야"
  • 김종표
  • 승인 2017.08.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학부모·학생들 기자회견 / 부안여상 인문계 전환 등 요구
▲ 부안지역 학부모와 학생 등 부안교육 정상화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가 3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 공립여고 설립을 촉구했다. 박형민 기자

체육 교사의 여고생 성추행 사건으로 들끓고 있는 부안지역의 학부모들이 ‘공립 인문계 여자고등학교’ 설치를 촉구했다. 성추행 사건이 발생한 부안여고를 공립학교로 전환해 달라는 요구다.

부안지역 학부모와 학생들은 3일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안지역에 단일 공립 인문계 여고를 설치해 학생들이 안심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사태의 해법이다”며 “사태의 책임자인 부안여고 법인도 지역 교육 발전을 위해 학교 공립화에 긍정적인 답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차선책으로 부안여상(공립)을 완전한 인문계 고교로 전환하는 방안도 내놓았다.

부안여고 공립화가 어렵다면 부안여상을 내년 신입생부터 인문계로 전환해 달라는 주장이다.

앞서 전북교육청은 이번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내년부터 부안여고의 학급 수를 기존 7개에서 4개 학급으로 줄이고 부안여상에 인문계 2개 학급을 신설하겠다는 방안을 내놓았다. 교사 비리가 발생한 사학에 대해 책임을 묻고 부안지역 여중생의 고교 선택 기회를 확대한다는 취지다.

그러나 이 같은 수습책에 대해 지역 학부모들은 ‘이해 당사자들에 대한 민주적인 의견수렴 절차가 없었다’며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학부모들은 “상과 교육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는 상업계 학교에 인문계 2학급을 신설하는 것은 지역 교육의 질을 더욱 떨어뜨려 더 큰 상처만을 남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교육청의 수습책이 시행된다면 학생들이 원하지 않는 학교에 배정될 가능성이 있고, 결국 인근 지역으로 학생이 유출돼 지역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전북교육청은 부안교육 이해 당사자들의 의사를 수렴해 여학생들이 안심하고 학교를 선택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