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SNS 삭제 지시 의혹 주장 강인철, 경찰청 방문 면담
SNS 삭제 지시 의혹 주장 강인철, 경찰청 방문 면담
  • 연합
  • 승인 2017.08.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지방경찰청장 재직 당시 이철성 경찰청장으로부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게시물 삭제지시를 받았다고 주장한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치안감)이 9일 경찰청에서 박진우 차장(치안정감)을 면담했다. 박 차장은 강 교장에게 “본인의 징계 및 수사와 관련한 사항은 절차에 따라 충분히 소명하되, 최근 수뇌부 간 갈등으로 비치는 현 상황에 대해서는 국민과 직원들에게 더는 우려를 주지 않도록 자중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 교장은 이번 SNS 건과 별도로 기존에 경찰청이 자신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감찰한 내용 일부가 언론에 보도된 것을 문제삼았다고 밝혔다. 일부 언론은 감찰 결과 강 교장이 의무경찰에게 ‘갑질’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그는 “감찰 내용은 외부에 알려져서는 안 되는데, 과장되거나 제대로 조사되지도 않은 내용이 알려지는 것은 부적절하지 않으냐는 입장을 전했다”며 “내 감찰과 관련한 부분은 중앙징계위원회에서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강 교장은 이 청장이 작년 촛불집회 당시인 11월 자신에게 전화해 광주청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올라온 집회 안내 게시물을 문제삼으며 삭제를 지시했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