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8 22:28 (월)
전북도 "군산조선소 협력업체 사업 다각화"
전북도 "군산조선소 협력업체 사업 다각화"
  • 이강모
  • 승인 2017.08.1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속대책 컨설팅 용역 / 재가동과 별도로 추진

전북도가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따른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군산조선소 1차 협력업체들을 대상으로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다. 현대중공업 하도급 물량에 전적으로 사업을 의존해 온 조선 협력업체들의 사업 변화를 통해 가동중단으로 흩어졌던 실직 근로자들을 다시 불러 모으기 위해서다.

도는 군산조선소 일부 협력업체들이 협동조합을 만들어 중소형 선박 수주를 추진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대해서는 실현 가능성이 낮게 보고 있다.

9일 전북도에 따르면 군산시 및 한국산업단지공단과 공동으로 사업비 1억5000여 만원을 들여 ‘조선업 협력업체 사업 다각화를 위한 컨설팅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용역은 협력업체들이 가진 장비와 기술력을 하나로 모아 선박 건조 구조와 비슷한 풍력발전기 등의 하부 구조물 등을 제작하기 위한 최적의 방안을 찾기 위함이다.

용역 대상은 군산조선소 사외 1차 협력업체 11곳으로 이들 업체들이 하나의 협동조합을 구성하거나 특수목적법인(SPC)을 만들어 공동으로 사업을 운영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군산조선소 재가동과는 별도로 추진되는 이번 용역은 향후 조선경기가 어려워졌을 경우 협력업체들이 자체 기술력을 이용해 활로를 찾는 내구성을 갖게 하는데 목적이 있다.

실제 선박용 밸브를 제작하는 조선기자재업체인 부산 하이플라이밸브는 기존 선박용 제품을 발전소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해 삼천포화력발전소 및 미국 수출을 통해 2억8000만원 규모의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 전기방식설비 전문기업인 케이씨 역시 조선 관련 분야를 넘어 한국남부발전에 5000만원 규모의 자재 납품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풍력발전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조선기자재업체 진출 방안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전북도도 이에 발맞춰 조선 협력업체가 보유한 기술을 해상풍력 발전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군산조선소에서 나눠진 블록을 연결하던 작업을 하던 사외 1차 협력업체들이 가진 장비와 기술로 풍력발전기 하부구조물 제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군산조선소가 재가동될 때까지라도 협력업체 지원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협력업체들이 협동조합을 만들어 중소형 선박을 수주하겠다는 것은 실현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며 “선박 물량 수주가 생각처럼 쉬운 일이 아니고, 폐쇄가 아닌 가동중단을 주장하고 있는 현대중공업이 도크를 임대해 줄리가 만무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