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0 12:41 (금)
檢, '재량사업비' 관련 전북도의원 1명 소환조사
檢, '재량사업비' 관련 전북도의원 1명 소환조사
  • 백세종
  • 승인 2017.08.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베이트 1000만원 받은 혐의 / 도의원 2명·브로커 수사 박차

최근 전북도의회 의원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세차례 벌인 검찰이 의원 중 한명을 지난 11일 소환조사했다.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양동훈)는 11일 재량사업비 비리와 관련해 A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를 벌였다.

이날 소환조사를 받은 의원은 지난 7일 검찰이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대상이다.

A 의원은 재량사업비로 진행한 공사와 관련해 리베이트 명목으로 1000만원대의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8월 초부터 시작된 도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 가운데, 나머지 의원 2명에 대한 소환조사도 이번 주 중 실시하고 사법처리 수위를 정할 방침이다. 아울러 검찰은 이미 구속하거나 입건한 브로커 3명 외에 추가로 수사중인 브로커 2~3명에 대한 수사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