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6 12:04 (월)
고향기부제 찬성 78.3%
고향기부제 찬성 78.3%
  • 강인석
  • 승인 2017.08.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성빈 도의원 국민여론조사 / 6~8만원 이하 33.8%로 최다 / 67% "제도 몰라" 인지도 낮아 / 정부 적극적 홍보책 마련 필요

국민들은 자신이 지정한 고향에 일정액을 기부하면 세액공제 등의 혜택을 주는 ‘고향기부제’에 찬성하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제도를 알고 있는 사람이 적은 것으로 조사돼 보다 적극적인 홍보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북도의회 양성빈 의원(더불어민주당·장수군)은 “고향기부제 도입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도입 찬성 의견이 78.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양 의원은 여론조사기관 (주)한국정보통계에 의뢰해 지난 3일부터 7일까지 3일간 18세 이상 국민 1000명에게 전화면접과 온라인을 통해 이번 조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1%p다.

조사결과 고향기부제도에 대해 ‘잘 알고 있음’이 10%, ‘알고 있음’이 22.6%였던 반면 ‘모름’은 67.4%에 달해 국민 10명중 7명이 고향기부제도를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고향기부제도 도입에 대해서는 ‘적극 찬성’ 19%, ‘찬성’ 59.3%로 전체의 78.3%가 찬성했다.

고향에 얼마를 기부하겠느냐는 질문에는 ‘6만원에서 10만원 이하’가 33.8%로 가장 많았다. ‘11만원에서 50만원 이하’가 17.2%, ‘51만원 이상’이 11%로 뒤를 이었다.

기부대상 지역에 대해서는 ‘태어나고 자란 곳’에 기부하겠다는 의견이 55%로 전체의 절반을 넘었고, ‘현 거주지’에 기부하겠다는 의견이 26.6%로 나타났다. 기부문화의 정착과 동기부여, 재 기부율을 높이기 위해 기부자에게 고향의 특산품을 답례품으로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전체의 65.8%가 찬성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47.9%는 답례품을 제공하면 기부 횟수를 늘릴 의향이 있다고 답한 반면 30.2%는 없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양성빈 의원은 “지방 중소도시 대다수가 자체수입으로 공무원 인건비조차 충당하지 못하고 있으며 특히 농촌지역은 자체수입을 늘리지 못하면 지역생존조차 담보할 수 없을 만큼 재정여건이 열악하다”며 “고향기부제가 지역을 살리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고향기부제를 시행하면서 고향의 농산물 등을 답례품으로 제공하면 기부문화 확산은 물론 직거래 유도를 통한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고향기부제는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돼 있으며, 행정안전부는 가칭 ‘고향사랑 기부제법’ 입안을 준비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