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문 대통령 "세월호 진상 규명 최선"
문 대통령 "세월호 진상 규명 최선"
  • 이성원
  • 승인 2017.08.1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가족들에게 사과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초청 간담회에서 피해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오후 전명선 4·16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등 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 20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갖고 ‘참사를 막지못한 정부를 대신해서’ 사과한 뒤 “세월호의 진상규명을 위해 정부와 국회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미수습자 수습이 끝나면 모시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려서 정부도 애가 탄다”며 “정부는 가족들의 여한이 없도록 마지막 한 분을 찾아낼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어처구니 없는 사고가 왜 일어났는지, 정부는 대응에 왜 그렇게 무능하고 무책임했는지, 아이들이 죽어가는 동안 청와대는 뭘 했는지, 진상규명을 왜 그렇게 회피하고 외면했는지, 인양에 그렇게 많은 시간이 걸린 이유가 무엇인지 국민들은 지금도 알지 못한다”며 “세월호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은 가족들의 한을 풀어주고 아픔을 씻겨주기 위해서도 필요하지만, 그런 참사가 다시는 일어나지 않는 안전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교훈을 얻기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무엇보다 귀하게 여기는 나라다운 나라를 반드시 만들어 세월호 희생이 반드시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명선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찬호 아버지)은 유족대표 발언을 통해 “3년 넘도록 함께 한 국민들이 있어 이 자리가 가능할 수 있었기에 국민 여러분께 가장 큰 감사의 인사를 올리고 싶다”고 든 뒤 “(2기 특별조사위원회 개건을 통해) 진상규명과 응당한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이어 △피해자에 대한 최대의 치유와 회복 △안산에 4.16 안전공원의 건립 및 안전생명의 교육도시화 △안산공동체 회복과 4.16재단 설립 등을 주문했다.


또 간담회에 참석한 피해 가족들은 △수습이 종료될때까지 계속 수색 △세월호 선체를 보전해 안전체험 및 교육관으로 활용 △범부처 차원의 피해자 지원시스템 구축 △국립 트라우마 센터 건립 △피해자의 사회복귀 종합대책 △희생자의 명예회복과 추모공원 건립 △일반인 유가족들에 대한 관심 등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