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낙폭과대 업종 리바운드 지속 예상
낙폭과대 업종 리바운드 지속 예상
  • 기고
  • 승인 2017.08.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악재에도 불구하고 반등했다. 외국인투자자들의 지정학적 리스크 우려감과 IT주 중심의 차익실현 매도세에도 불구하고 개인투자자들의 매수세로 상승했다.

지수는 전주 대비 38.66포인트(1.67%) 상승한 2,358.37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773억원과 281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1,314억원 순매수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한화생명, SK하이닉스, 한국전력, 삼성전자우, POSCO 순매수했고,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SK이노베이션, 효성, 현대제철 순매도했다. 기관은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롯데케미칼, 삼성전기, 삼성SDI 순매수했고, 한화생명, 현대중공업, NAVER, 삼성전자우, POSCO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640포인트선을 회복했다.

지수는 전주 대비 15.24포인트(2.43%) 상승한 643.58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은 1,589억원을 순매수했고, 기관과 개인은 각각 100억원과 1,345억원을 순매도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덕산네오룩스, AP시스템, 오스템임플란트, 에스에프에이, 아모텍 순매수했고, 셀트리온, 원익IPS, SK머티리얼즈, 컬러레이, 톱텍 순매도했다. 기관은 셀트리온, 서울반도체, 동진쎄미켐, 주성엔지니어링, 이녹스첨단소재 순매수했고, AP시스템, 셀트리온헬스케어, 매일유업, 테스, 코웰패션 순매도했다.

국내 주식시장의 변동성을 주었던 북한 리스크는 수그러드는 모습이었지만 유럽 연쇄 테러와 미행정부 인물퇴진 논란으로 정책 불확실성이 높아지는 등 대외 악재가 변수로 떠올랐다. 그간 강대강 국면에서 트럼프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여지를 내비치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된 모습을 보였고, 매도세를 일관하던 외국인투자자들이 17~18일 2일동안 600억원 순매수로 돌아서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1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발생한 연쇄 차량테러와 트럼프 경제정책 핵심인물인 게리 콘 위원장의 사퇴설이 불거지면서 트럼프노믹스 좌초 우려가 높아졌고, 우파 정책을 주도하던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가 18일 해임되면서 행정부가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당분간 미국도 불확설성이 커지는 국면으로 예상된다.

시장의 주요변수로는 24~26일 열리는 잭슨홀 컨퍼런스가 예정되어 있다. 유럽중앙은행 드라기총재가 3년만에 잭슨홀 미팅에 참석하지만, 통화정책변경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컨퍼런스의 주제에만 집중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미국의 금리인상의 스탠스가 완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ECB가 유로화의 추가강세를 용인할 수 있는 테이퍼링 계획을 서둘러 언급하기에는 부담스러워 상황을 좀 더 지켜볼 가능성이 커진 상황으로 풀이된다.

국내시장을 억눌러던 지정학적 위험이 감소하면서 낙폭과대 업종중심의 리바운드 지속이 예상되며 상대적으로 국내요인이 더욱 크게 작용한 건설 부동산업종보다는 IT, 증권업종내에서 실적개선되는 종목으로 집중하는 전략이 유효해 보인다.

KB증권 전주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