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직장인 50% "인사평가 결과 공정하지 못해"
직장인 50% "인사평가 결과 공정하지 못해"
  • 기고
  • 승인 2017.08.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 평가를 받은 직장인 절반가량은 평가 결과가 공정하지 못하다고 생각하고, 이 중 25%는 다른 회사로 이직을 결심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9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인사 평가’ 설문에 따르면, 직장인 42.3%는 현재 근무하고 있는 회사의 인사평가 방식은 상사에 의한 수직평가라고 답했다.

다음으로 자신의 목표 달성률에 따라 평가를 받는 목표관리 평가(23.1%), 부하나 동료에 의한 다면평가(21.4%), 자기고과(자기 스스로 평가)(8.1%) 등의 순이었다.

인사 평가를 하고 있는 관리자급 직장인에게 공정한 평가를 하고 있는지 묻자, 60.9%가 ‘그렇다’고 답했다. 하지만 피 평가자 직장인들은 36.9%만 공정한 평가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인사평가 프로세스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이 신뢰하지 못하고 있었다. 20.2%는 ‘전혀 신뢰할 수 없다’, 32.5%는 ‘어느 정도 신뢰할 수 없다’고 각각 답했다. ‘매우 신뢰한다’는 3.2%, ‘어느 정도 신뢰한다’는 44.1%이었다.

올 상반기 평가를 받은 직장인 46.4%는 ‘공정한 평가가 아니었기 때문에 불만’이라고 했다. 인사평가 이후 계획에 대해서는 ‘다른 회사로 이직을 결심했다(25.8%)’는 반응이 가장 많았다.

이어 ‘자기계발 등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고 다짐했다(24.8%)’ ‘인사평가는 형식적일 뿐 덤덤하다(22.0%)’ ‘고과 결과에 대한 실망감으로 의욕이 상실됐다(14.1%)’ ‘직장 내 인맥 관리를 잘해야겠다고 생각했다(6.3%)’ 등의 순이었다. 반면 ‘나의 업적에 대해 인정받은 것 같아 뿌듯하다’는 응답은 5.4%에 그쳤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