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22 14:16 (금)
"성희롱 의혹받고 숨진 교사 명예회복하라"
"성희롱 의혹받고 숨진 교사 명예회복하라"
  • 최명국
  • 승인 2017.09.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 성향 학부모단체 촉구

보수 성향의 전국 단위 학부모단체가 제자 성희롱 의혹으로 조사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전북지역 한 교사에 대한 명예회복을 요구했다.

전국학부모교육시민단체연합은 지난 31일 전북교육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해당 교사는 전북교육청 학생인권교육센터의 비인격이며 무리한 조사, 성범죄자로 짜 맞춘 덫에 걸렸다”며 “고인의 억울한 죽음에 대해 명예회복과 정당한 보상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교육부는 해당 교사를 죽음으로 내몬 최초 고발자, 학생인권교육센터 등의 비정상 행동을 조사하고 이들의 만행을 고발하기 바란다”며 “인권이란 이름으로 평지풍파를 일으킨 학생인권조례와 학생인권교육센터를 즉각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성희롱 의혹으로 전북교육청 학생인권교육센터에서 조사받은 해당 교사는 전북교육청 감사를 앞둔 지난달 5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