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09:28 (금)
"한미 연합군, 대응 조치 행동으로 보여줄 것"
"한미 연합군, 대응 조치 행동으로 보여줄 것"
  • 연합
  • 승인 2017.09.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6차 핵실험 대북 경고 성명
우리 군은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을 강력하게 규탄하고 한미 양국 군의 대응 조치를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한규 합동참모본부 작전부장(육군 소장)은 이날 발표한 ‘북 6차 핵실험 관련 대북 경고 성명’에서 “그 어느 때보다도 긴밀하게 공조하고 있는 한미동맹은 북한의 도발을 응징할 수 있는 충분한 능력을 구비하고 있으며 강력한 한미 연합군의 대응 조치를 행동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조 부장은 북한이 우리 군의 거듭된 경고에도 핵실험을 감행했다며 “북한의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한반도와 세계의 안정과 평화를 위협하는 매우 심대한 도발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이 한반도 평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제안을 무시한 채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 탄도미사일과 더욱 위력이 강해진 핵실험 도발을 감행한 것을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막무가내식 도발을 감행한 만큼, 이후 발생하는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북한에 있음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이날 낮 12시 30분께 함경북도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6차 핵실험을 감행하고 ICBM 장착용 수소탄시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