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18 18:11 (금)
환갑되어 세상에 내놓은 시·소설들
환갑되어 세상에 내놓은 시·소설들
  • 김보현
  • 승인 2017.09.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은 신간 〈빨간 풍선〉 출간
전주 출신의 김경은 시인이 시와 소설, 사진을 함께 담은 신간 <빨간 풍선>(밥북)을 펴냈다.

1986년 표현문학신인상에 시 ‘연가’가 당선돼 등단한 그는 동인시집으로 <벽>, <강물 흘러 흘러 봄은>, <우리는 그늘진 후원에 모여>, <부지런한 물고기> 등을 발간했다. 1977년 갈밭문학동인을 만들고, 1981년 전국 대학생 해변시인학교를 여는 등 1970~80년대 왕성한 문학 활동을 했지만, 개인 시집은 <빨간 풍선>이 처음이다.

20대 초반에 쓴 단편소설 ‘빨강 풍선’, 등단 시 ‘연가’부터 최근작인 시 ‘발치’까지 그의 활동 작품을 망라해 수록했다. 작품에 어울리는 풍경, 인물 사진을 더해 공감을 높였다.

‘이제는 모두들 일어나 내려놓으라 한다/ 잇몸에 염증은 발치가 최고/ 새로운 이빨을 심는 것이라 했다/ 그동안의 썩은 고름에 참았던 것이 억울해서/ 수백만 수천만의 촛불을 밝혔나 보다’ ( ‘발치’ 중)

특히 가장 최근에 쓴 시 ‘발치’는 정의롭고 공정하며 상식이 통하는 사회, 노력한 만큼 거두고 누구나 기회가 균등한 나라가 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그는 드디어 세상 속으로 첫 시집 <빨간 풍선>을 날려 보냈다.

“시를 써 세상을 바꾸어야 한다고, 그래서 시인이 되어야 한다고 참 오랫동안 앓았다. 20대 등단 이후 지금까지 개인 시집 한 권도 없이 세상은 변하고, 청년은 어느새 환갑이 되었다. 다시금 비상하는 그 날을 기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