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23:23 (화)
"대회 위상 여전…전주 귀명창 수준에 놀랐다"
"대회 위상 여전…전주 귀명창 수준에 놀랐다"
  • 김보현
  • 승인 2017.09.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소리 명창부 장원 방윤수씨

홍보가 중 ‘놀부에게 매맞는 대목’을 불러 올해 전주대사습 판소리 명창부 장원을 거머쥔 방윤수(47·광주) 씨는 장원 발표 직후에도 얼떨떨한 모습이었다.

“부담스러울까봐 경연장에 오지도 못하고 집에서 기도하고 계실 전인삼 스승님과 늘 따라다니며 지원해준 가족이 가장 먼저 떠오르네요.”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소리를 시작한 방 씨는 성창순, 강도근, 전인삼 명창을 사사했다. 하지만 광주시립창극단에 입단하고 결혼 생활을 하면서 자연스레 ‘소리공부’는 육아·살림·직장생활에 밀리게 됐다.

“창극단 공연과 판소리 무대에 서는 것은 달라요. 여러 상황들에 의해 스스로의 판소리 연습이 점점 힘들어지면서 위축될 무렵 전인삼 선생님께서 동기를 부여해 주셨어요. 2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판소리를 다시 배웠습니다.”

오늘 치른 경연에 대해서는 “긴장한 탓인지 소리 청을 높게 잡아서 음이 떨어지지 않도록 신경썼고, 또 기교를 완벽하게 완성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현재 전남대 국악과 박사과정에 재학 중인 그는 당분간 학업을 잘 마치는 것에 집중할 계획이다.

올해는 전주대사습 장원에게 주는 대통령상이 회수됐지만 방 씨는 “그래도 대사습이 가진 깊은 역사와 위상은 사라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청중평가단에 대해서도 놀라움을 표했다.

“귀명창이 사라지고 있는 시점에서 전주에 오니 이렇게나 많은 귀명창이 있었다는 걸 알게 됐어요. 역시 전주라는 생각을 하며 떨리지만 기분 좋은 무대를 가졌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