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7:47 (수)
직장인 90% '직장 내 세대차' 겪었다
직장인 90% '직장 내 세대차' 겪었다
  • 기고
  • 승인 2017.09.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 중 9명이 직장 내 세대차이를 경험한 적이 있으며 세대차이를 가장 많이 느끼는 부분은 ‘커뮤니케이션 방식’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475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세대차이’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92.2%가 직장 내 세대차이를 경험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직장 내 세대차이를 경험한 직장인 438명을 대상으로 세대차이를 느끼는 부분을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커뮤니케이션 방식(53.2%)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출퇴근 시간, 복장 등 직장생활 방식(36.3%), △회식 등 친목도모 모임 방식(32.6%), △회의, 보고 등 업무 방식(28.5%), △TV프로그램 등 일상적인 대화 주제(21 %) 에서 세대차이를 느낀다고 응답했다.

이어 직장 내 세대차이가 업무의 효율성을 저하시키는지를 묻는 문항에는 41.3%가 △’그런 편이다’고 응답했다. △그렇지 않은 편이다(35.2%), △매우 그렇다(21%)는 응답이 뒤를 이어 62.3%의 직장인이 직장 내 세대차이가 업무 효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혀 그렇지 않다’는 2.5%에 불과했다. 직장 내 세대차이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직장인도 58.6%를 차지했다.

잡코리아가 직장 내 세대차이로 인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를 묻자 △받고 있는 편이다(43.8%), △받고 있지 않다(41.3%), △매우 받고 있다(1 4.8%)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직장 내 세대차이를 겪은 직장인의 63.2%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응답했다.

세대차이 극복을 위해 가장 많이 하고 있는 방법으로는(*복수응답)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기 위해 노력한다(78.3%), 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