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23:23 (화)
진안 백운농협·성수농협, 합병 계약 체결
진안 백운농협·성수농협, 합병 계약 체결
  • 국승호
  • 승인 2017.09.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산 규모 확대·경쟁력 강화 / 28일 조합원 찬반 투표 실시
▲ 진안 백운농협 신용빈(오른쪽)조합장과 성수농협 손갑용 조합장이 서명한 합병계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진안군 백운농협과 성수농협이 그동안의 물밑 논의를 마무리 짓고 가시적인 결과물을 만들어냈다. 12일 백운농협 신용빈 조합장과 성수농협 손갑용 조합장은 성수농협 강당에서 준비된 계약서에 서명하고 합병을 공식 선언했다. 이 자리엔 신용빈, 손갑용 등 두 조합장을 비롯 양쪽 농협 이사들이 6명씩 참석해 모두 14명이 체결식을 함께했다. 백운농협에선 △박순서 △신영선 △김원식 △최영윤 △김희중 △유영권 이사가, 성수농협에선 △이정삼 △강신오 △오영근 △김우식 △이영진 △장종현 이사가 참석했다.

두 농협의 합병은 자산 규모를 늘려 소규모 경영의 한계를 극복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성수농협은 오래 전부터 자산규모가 전국 최하위로 평가되면서 2009년도부터 합병 권고를 받아왔다.

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두 농협은 오는 28일 합병 승인을 위한 조합원 찬반 투표를 각각 실시한다. 승인투표에서 두 조합 모두 찬성을 얻어야 합병이 가능하다. 어느 한 쪽 농협에서라도 조합원들로부터 승인을 얻지 못하면 합병은 무산된다. 승인투표를 통과하면 새 농협은 2018년 3월 31일까지 정관변경 등 필요한 절차를 마치고 합병 인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계약서에 따르면 두 농협이 합병될 경우 새로운 명칭은 ‘백운농업협동조합’이 된다. 백운농협은 주사무소, 성수농협은 지사무소가 된다. 합병 후 임원은 상임조합장 1인, 비상임이사 7인, 비상임감사 2인으로 하며, 대의원 수는 70인(백운 38, 성수 32)으로 하기로 했다.

이날 백운농협 신용빈 조합장은 ‘성수’라는 명칭이 빠진 것을 섭섭해 하는 성수농협 참석자들에게 “섭섭해 하지 말라”는 취지의 말로 위로를 건넸다.

체결식을 지켜 본 농협중앙회 조인갑 전북본부장은 “소규모 농협의 합병은 농촌의 고령화가 심화되다 보니까 발생하는 어쩔 수 없는 현상”이라며 “본부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