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3 17:47 (수)
중국 사드보복 강화…벼랑 끝 몰린 전북 기업
중국 사드보복 강화…벼랑 끝 몰린 전북 기업
  • 김윤정
  • 승인 2017.09.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수출 대상국 1위 중국과 외교관계 급랭 / 화장품·식품 등 소비재에 압박, 손실 커질 듯

중국이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빌미로 전북지역 수출기업에 거센 경제보복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중관계가 급랭하면서 중국 의존도가 높은 전북지역 화장품·식품기업들은 벼랑 끝 위기에 몰린 상황이다.

12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와 전북경제통상진흥원 등에 따르면 소비재를 수출하는 영세중소기업들을 중심으로 한 무역보복이 한층 더 강화되고 있어 도내 기업들의 손실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은 도내 수출 1위 대상국으로 전북소재 기업들은 올 7월까지(누계기준) 5억8100만 달러의 실적을 올렸지만, 사드가 추가 배치되면서 강한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한국무역협회 전북본부 관계자는 “화장품과 식품 등 소비자들이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소비재와 완성품 위주로 대중수출에 강한 압력이 들어오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전북지역 대중수출 주력 품목이 중국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간재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당장 눈에 보이는 타격은 적을 수 있지만, 수출초보기업과 소비재를 생산하는 벤처기업들은 절박한 상황에 놓여있다고 진단했다.

중국당국이 원칙과 신의를 저버린 채 갖가지 핑계로 도내 제품 수출 인증을 미루거나 거부하면서 화장품과 건강식품의 경우 1년 이상 수출길이 막힌 상태다.

경제통상진흥원 관계자는 “일부 품목의 경우, 수출이 다시 시작돼 소량 수출이 진행되고 있는 업체도 있으나 이는 미미한 수준이다”며 “수출 마케팅에 사활을 걸어온 도내 식품업계가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은행은 지난 10일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중국의 경제보복으로 인해 0.3%포인트 떨어질 전망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한국은행은 향후 사드배치 추가 영향을 모니터링 해 10월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중국 정부는 국내 사드배치에 대해 ‘표리부동’ 작전을 고수하고 있다.

중국은 우리 정부에 여러 수입 규제, 행정 조치 등을 한 것에 대해 “사드보복 조치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히고 있다. 이는 한국 정부가 대응카드를 커낼 수 없도록 봉쇄하는 전략을 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무역협회 전북본부 관계자는 “중국의 무역보복은 대기업보다 중소벤처기업에 치우치는 경향을 보인다”며 “이미 허가한 도내 수출기업에 대해서도 허가증 발급을 미루는 등의 행태를 보이고 있어, 올 8~9월 무역통계에 이 같은 현상이 반영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