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23:23 (화)
부영, 전주 하가지구 임대료 인상률 낮출까
부영, 전주 하가지구 임대료 인상률 낮출까
  • 백세종
  • 승인 2017.09.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수 시장, 경영진과 만나 / 5%포기, 2%초반 적용 요구
▲ 임대아파트 임대료 인상률을 상한선인 5%로 인상해 입주민과 갈등을 빚어온 부영그룹의 봉태열 고문과 이기홍 (주)부영주택 사장 등 관계자들이 12일 김승수 전주시장과 면담을 가졌다. 사진제공 = 전주시

전주를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임대료 인상과 하자보수 갈등을 겪고 있는 부영그룹이 전주 하가지구 임대아파트 단지 임대료 인상폭을 줄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이 12일 부영그룹 고위관계자들을 만나 임대료 인상폭 축소를 요구했다. 관계자들은 전주시 요구를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에게 전달, 내부 논의 후 임대료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김 시장은 12일 전주시장실에서 부영그룹 봉태열 고문과 이기홍 (주)부영주택 사장 등과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시장은 서민들의 안정적인 주거환경 제공 차원에서 임대료 인상폭을 2% 초반대로 할 것과 신속한 하자보수, 복리(편의)시설 확충 등을 요구했다.

김 시장은 면담자리에서 “현장에 가보면 심각성을 알 수 있다. 수백 개의 하자가 발생했지만 아직도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인내할 만큼 인내했고 서민들을 무시한다는 생각밖에 들 수 없다.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대아파트의 취지가 시세를 따라가는 게 아니라 리스크를 감수해서 세제혜택, 수의계약 등 혜택을 줬지 않느냐. 그럼에도 리스크를 감수 않고 일반건설사처럼 하면 안된다”고 부당한 임대료 상한 인상을 지적했다.

부영은 임대료 인상률을 매년 법률에서 규정한 상한선인 5%씩 인상해 주민과의 갈등이 지속됐다.

부영 관계자들은 면담 자리에서 전주시 요구를 이중근 회장에게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봉 고문은 “하자문제에 대해서는 그룹 회장도 철저하게 하라고 했다”며 “전주시의 요구사항을 회장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부영 관계자는 “전주시 요구 등을 검토해 임대료 인상률을 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날 면담은 지난달 말 김 시장이 이 회장 면담을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

하가지구 860세대의 3차년도 임대 계약은 다음달 22일부터 이뤄지며, 부영 측은 임차인들에게 한달 전에 임대료 상승분을 통보해야 한다.

전주시는 부영에 경제여건과 주변시세 등을 고려하지 않은 임대료 인상에 대해 국토부에서 제시한 근거를 토대로 2.6% 이내로 조정할 것을 두차례 권고했다. 그러나 부영은 5% 인상을 강행함에 따라 (주)부영주택을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임대료 인상과 관련해 수사기관에 고발한 사례는 전국에서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