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23:23 (화)
청와대 "대북제재 결의 환영"
청와대 "대북제재 결의 환영"
  • 이성원
  • 승인 2017.09.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는 12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에 대해 환영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빠른 시간 내에 만장일치로 채택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결의안은 북한 핵실험에 대해, 이전 결의안 2371호보다 더 강력한 제재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공감과 전폭적 지지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국제 평화에 대한 무모한 도전은 국제사회의 더 강력한 제재를 초래할 뿐이라는 사실을 북한 스스로 자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더 이상 국제사회의 단호한 의지를 시험하려 들지 말고,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에서 헤어 나올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완전하고, 불가역적이며, 검증 가능한 핵폐기를 위한 대화의 테이블로 나오는 길 뿐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북한에 대한 원유공급을 현 수준에서 동결하고 석유제품 공급을 연간 200만 배럴로 제한, 북한산 섬유제품 수입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신규 대북제재 결의안 2375호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