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투박한 질감이 매력적인 찻잔
투박한 질감이 매력적인 찻잔
  • 김보현
  • 승인 2017.09.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왕석 도예전, 15~28일 / 전주 '문화공간 기린'서
▲ 추왕석 작품.

추왕석 도예가가 15일부터 28일까지 전주 기린오피스텔 3층에 위치한 ‘문화공간 기린’에서 초대전을 연다.

그는 ‘시(詩)향을 담아내는 찻그릇’을 주제로 도예 그릇들을 선보인다. 찻그릇이라기엔 거칠고 투박하다. 서로 다른 질감의 재료가 충돌하는 듯 보이지만 결국 어우러져 하나의 찻잔이 된다. 매끈하지 않고 마치 돌덩어리가 엉겨 붙은 것 같은 추 도예가의 작품은 재료 사용과 성형 기법이 생소하다.

그는 자신의 작업 방식에 대해 “요리로 비유하면 소금간만 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백자나 청자를 굽는 흙에 길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일반 흙을 섞어서 굽는다. 가마에서 굽기 전에는 보이지 않지만 완성되면 도자기 흙과 일반 흙 부분이 명확히 분리돼 나타난다. 두 재료가 섞이지 않고 충돌해 서로를 밀어내는 것이다. 그릇 표면에 균열이 생기고 동시에 일반 흙이 머금지 못한 유약이 흘러내린다.

추 도예가는 “재료들이 이질적이지만 하나가 되는 것을 보면 사람 사는 모습과 다를 게 없는 것 같다”며 “정제되고 아름다운 모습보다는 거칠고 못난 모습을 수용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와세다 대학에서 도예 명인 일중 김성곤 선생을 사사했다. 일본과 한국을 오가며 매년 전시를 펼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