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전북 일자리 질 악화…상용직↓ 임시직↑
전북 일자리 질 악화…상용직↓ 임시직↑
  • 김윤정
  • 승인 2017.09.14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동월대비 8월 고용률 감소·상용근로자 수도 하락 / 정부·지자체 정책과 엇박자…군산조선소 폐쇄 영향 커

정부와 지자체가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기준으로 도내 취업자 중 상용근로자 비중이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북도 등 도내 지자체들은 앞장 서 일자리 정책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지만, 일자리 질이 악화되고 있는 것을 막기엔 역부족인 것으로 보인다.

13일 호남지방통계청 전주사무소가 발표한 ‘2017년 8월 전북지역 고용동향’에 따르면 도내 고용률은 58.3%로 전년동월대비 3.0%p 하락했다.

이 기간 동안 전북지역 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36만3000명으로 전년 동월과 비교할 때 1만2000명(-3.3%)이 감소한 반면, 일용직근로자는 5만6000명으로 6000명(10.9%)이 증가했다.

임시근로자 수도 전년 동월대비 1000명이 늘어난 15만4000명을 기록해 전북지역 일자리 질이 악화됐음을 시사했다.

임금을 받고 일하는 도내 근로자는 57만3000명으로 6000명(-1.0%) 감소했다.

전북지역 일자리 질이 크게 악화된 원인으로는 군산조선소 사태로 위기를 맞은 조선업계의 구조조정 여파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군산조선소가 잠정적으로 문을 닫으면서 협력업체 근로자는 물론 인근 도소매·음식·숙박업체의 근로자가 대폭 줄어든 것이다.

지난달 기준으로 도내 도소매·음식숙박업 근로자는 지난해 동월대비 3만1000명(16.5%)이나 감소한 17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치솟는 물가상승과 불경기의 영향으로 자영업자 수 또한 전년 동기대비 3만2000명(11.5%)이 줄어든 27만4000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근식 2017-09-14 08:23:17
청와대 일자리 창출 현황판이 궁굼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