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부안 교사 자살 사건, 검찰이 진실 밝혀줄 것"
"부안 교사 자살 사건, 검찰이 진실 밝혀줄 것"
  • 최명국
  • 승인 2017.09.15 23: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 "수사 적극 협조" / 유족, 부교육감 등 10명 고소
▲ 14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김규태 부교육감이 부안 성서중 교사 사망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형민 기자

제자 성희롱 의혹으로 조사받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부안의 한 교사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앞둔 김규태 전북교육청 부교육감이 14일 “검찰이 왜곡된 사안의 본질을 바로잡아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부교육감은 이날 전북교육청 브리핑룸에서 “이번 사건 발생 이후 본질을 왜곡한 불확실한 정보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검찰이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실을 밝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교육감은 “사건과 관련된 피해 학생의 진술서와 학교 측의 사안보고서, 해당 교사의 진술서 등 중요 자료들을 검찰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해당 교사를 조사한 학생인권교육센터와 전북학생인권심의위원회는 절차에 따라 이번 사안을 처리했다”고 말했다.

자리를 함께한 염규홍 학생인권교육센터 인권옹호관도 “학생인권교육센터는 강압적 조사를 할만한 환경이 아니다”며 “해당 교사는 학생을 부적절하게 신체 접촉한 게 맞다”고 강조했다.

김 부교육감은 “이번 사안의 처리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학교별로 사안 대응능력을 높이겠다”며 “학교 현장에서 교사들의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경각심을 불어넣고 교권 보호를 위한 다양한 법률적 상담 및 교육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해당 교사의 유족은 전주지방검찰청에 김규태 부교육감, 전북교육청 학생인권교육센터 관계자, 부안교육지원청 교육장, 해당 학교 교장과 동료 교사 등 10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유족은 학생인권교육센터가 해당 교사를 강압적으로 조사하고, 해당 학교의 동료 교사가 아이들을 선동해 사실과 다른 내용의 진술서를 받아낸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안 2017-09-15 22:12:33
왜곡된 것이 무엇이냐? 니들이 왜곡한거잖어? 교사인권은 전혀 존중하지 않고 고압적인 오만한 태도로 죄인으로 단정하고 일을 처리한 인권센터가 문제지 않나? 이젠 교육감이 직접 나와서 해명해라. 부하직원 시켜서 해명성 기자회견하지말고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