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5-22 10:27 (화)
전북지역 치매환자 실종신고 급증
전북지역 치매환자 실종신고 급증
  • 천경석
  • 승인 2017.09.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444건, 5년새 71% 증가
▲ 치매환자가 지문을 등록하고 있다. /사진=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지역의 치매 질환자 실종신고가 큰 폭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4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치매 질환자 실종신고접수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2년 260건이었던 전북지역 치매 질환자 실종신고가 지난해 444건으로, 5년 새 71%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같은 기간 173건에서 357건으로 106%가 증가한 경북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증가폭이 크다.

전북지역 치매질환자 실종신고는 2013년 249건, 2014년 220건, 2015년에는 259건이었다가 지난해 444건으로 크게 늘어났다. 올해도 8월까지 접수된 실종신고만 237건으로, 2012년 한 해 실종신고 건수에 육박한 상황이다.

전국적으로는 2012년 7650건이었던 치매환자 실종신고가 지난해 9869건으로 늘어 29%의 증가율을 보였다.

2013년 7983건, 2014년 8207건, 2015년 9046건으로 치매환자 실종신고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경북의 증가율(106%)이 가장 높았고, 전북(71%)에 이어 충북이 159건에서 249건으로 56% 증가했다.

의원실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아 함께 공개한 ‘최근 5년간 연도별·시도별 65세 이상 치매질환자 현황’에 따르면 늘어난 실종신고만큼 전체 치매질환자 수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65세 이상 치매질환자는 2012년 3만828명이었지만 지난해 3만7625명으로 6797명이 늘었다.

김 의원은 “불과 5년 사이 치매질환자 수와 실종 신고가 모두 증가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치매질환에 대한 국가적 책임을 강조한 만큼 치매질환자 실종을 예방할 수 있는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