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2 19:51 (목)
소리축제서 동학농민혁명 의미 알린다
소리축제서 동학농민혁명 의미 알린다
  • 임장훈
  • 승인 2017.09.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무극 '천명' 21~22일 공연 / 총감독 왕기석·대본 김용옥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의미를 담은 창무극 ‘천명’이 2017 전주세계소리축제(이하 세계소리축제)에서 공연된다.

정읍시립국악단(단장 왕기석)은 오는 21일과 22일 저녁 8시 전주 한국소리문화의 전당 놀이마당에서 천명을 두 차례 공연한다.

‘천명’은 도올 김용옥(철학자) 대본, 국악 작곡의 대가 박범훈(전 중앙대총장) 작곡 의 작품이다. 여기에 최고의 창극·마당극 연출가인 류기형이 연출을 맡고 전북도립국악원 창극단장인 조통달이 예술감독, 대한민국 창극계의 국민배우 왕기석이 제작 총감독으로 참여한다.

또 최고의 광대 집단 마당극패 ‘우금치’와 역사와 품격을 자랑하는 전북도립국악원예술단과 정읍시립국악단원들이 참여한다.

천명은 총 2부로 구성돼 있고, 각 부는 각 8장으로 구성돼 있다.

1부는 전봉준이 관가로 끌려가 심하게 고문을 당하는 1장 ‘프롤로그’로 시작한다. 이어 2장 ‘보은 대집회’, 절망과 분노를 절감한 백성들과 전봉준이 결연한 의지로 의기의 사발통문을 돌리는 3장 ‘등소’, 농민 동혁이 혁명에 참가하기 위해 집을 나서는 4장 ‘이별’에 이어 5장, ‘불씨는 지펴지고’, 6장 ‘안핵사의 만행’, 7장 ‘백산에서 전주까지’, 그리고 8장 ‘전주성 입성’이 그려진다.

2부에서는 청나라와 일본이 개입하는 1장 ‘외군 입성’을 시작으로 동학농민군 대장 전봉준과 관군 대장 홍계훈의 협상을 다룬 2장 ‘전주화약’, 3장 ‘집강소 시대’가 이어진다. 4장에서는 ‘청일전쟁과 재 기포’를 그리고 5장과 6장, 7장에서는 ‘남·북접 연합군’, ‘우금지 전투 전야’와 ‘아, 농민군이여’가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