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6-18 17:21 (월)
고창군, 아산~선운사(총 연장 9.1㎞ 구간) 군도 개통
고창군, 아산~선운사(총 연장 9.1㎞ 구간) 군도 개통
  • 김성규
  • 승인 2017.09.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운산도립공원 등 / 관광지 접근성 향상
▲ 고창‘아산~선운사간 군도 확포장공사’가 마무리된 가운데 지난 15일 열린 개통식에서 박우정 군수와 도·군의원, 지역 기관단체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고창군민들의 숙원이었던 ‘아산~선운사간 군도 확포장공사’가 마무리 돼 지난 15일 개통식을 가졌다.

아산면 구암리 일원 아산~선운사간 군도 19호선에서 열린 개통식에는 박우정 군수와 도·군의원, 기관단체장과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아산~선운사간 군도 확포장사업’은 아산면 소재지부터 선운산도립공원까지 총연장 9.1km에 대해 국비 470여 억원을 포함해 총 700억원을 투입해 지난 2002년부터 시작됐다. 지난 2004년 ‘지방양여금법’폐지에 따라 국비지원이 중단되면서 1.9km 구간을 남기고 공사가 중지되는 위기도 있었으나 군비 103억원을 투입해 마침내 전 구간 개통에 이르게 됐다.

‘아산~선운사간 군도’ 개통으로 선운산도립공원, 병바위, 운곡 람사르습지 등 고창군 천혜의 관광자원 관람을 위한 원활한 교통소통과 접근성 향상으로 관광객 증가와 교통물류비용 절감 등 지역경제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우정 군수는 “빠르고 안전한 교통망 구축으로 고창군을 오가는 발길이 더 늘어나 주민소득창출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며 “이미 개통된 고창~성송간 국도 23호선에 이어 현재 추진 중인 고창~내장IC간지방도 확포장, 고창~장성간 지방도 확포장, 고창~백양사IC간 국지도와 해리~부안간 국도 확포장공사 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