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2 19:13 (목)
與 정발위 "권리당원에 대의원 추천권 부여"
與 정발위 "권리당원에 대의원 추천권 부여"
  • 연합
  • 승인 2017.09.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협의회 도입·추진 예고 / 생활속 정당·외연확대 기대 / 평생당원·당론참여제 검토

더불어민주당 혁신기구인 정당발전위원회가 자발적 권리당원 모임인 ‘기초협의회’(가칭) 제도를 도입하고 여기에 대의원 추천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생활 속 정당 활동을 활성화하고 외연을 확장하겠다는 취지지만, 지방선거를 앞둔 예민한 시점에 대의원 추천권을 손대는 것은 자칫 분란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일각에서 나온다.

정당발전위에서는 이와 함께 권리당원의 권한을 극대화하기 위한 ‘평생당원제’나 ‘당론참여제’ 등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정당발전위가 내놓을 혁신안에 당 안팎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17일 현재 정당발전위에서 논의되는 혁신방안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기초협의회 제도다.

이는 취미나 지역 등을 공유하는 권리당원들이 자발적으로 모임을 만들면 당에서 이를 지원하는 제도로, 애초 ‘기초위원회’라는 이름으로 추진했지만, 지역위원회와 혼동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명칭을 기초협의회로 바꾸기로 했다.

특히 정당발전위는 권리당원 2명 이상만 모이면 협의회를 만들어 등록할 수 있도록 했으며, 이 협의회에는 대의원 추천권을 부여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정당발전위 관계자는 “대의원 추천권한을 주는 것에 대해 내부 이견은 없었다”며 “구체적인 것은 18일 열리는 정당발전위 회의에서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당발전위는 이와 함께 당의 중요한 의사결정이나 주요 정책당론 결정 과정에서 권리당원들이 참여토록 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정당발전위 관계자는 “예를 들어 합당 등 중차대한 안건이 있을 때 과거에는 당대표나 최고위원 등 지도부끼리만 의논했는데, 이제는 당원들도 참여하자는 것”이라며 “당원투표제 등도 하나의 아이디어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5년, 10년 이상 당비를 계속 납부하는 당원들은 ‘평생당원’으로 지정해 권한을 더 주는 방안을 거론한 사람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