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20 09:43 (금)
전주시, 유기동물보호센터 건립 철회·국비 반납
전주시, 유기동물보호센터 건립 철회·국비 반납
  • 백세종
  • 승인 2017.09.18 23: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지 확보·도비 지원 등 어려워 / 5개년 동물복지사업으로 전환 / 수용시설보다 체계적계획 무게

유기동물보호센터를 짓기 위해 2년 가까이 부지를 찾던 전주시가 사업을 접고 국비 예산을 반납하기로 했다.

이 보호센터 건립 사업은 전주 동물병원들에 분산 수용된 유기동물을 한데 모아 체계적 관리한다는 취지로 국비까지 확보했지만 부지 확보와 적은 도비 지원, 일각에서 제기되는 수용소화 우려 등의 문제로 순탄치 않았다.

이에따라 전주시는 국비를 반납하고 향후 5개년 개획으로 중장기계획 용역을 세워 동물복지를 추구한다는 계획이다.

17일 전주시에 따르면 전주시는 지난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에 응모, 전주시 유기동물 보호센터 예산 중 국비 3억원을 확보했다.

보호센터 사업은 전주 외곽 3600㎡부지에 300마리의 유기동물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보호실과 격리실, 임상병리실, 창고 등이 들어서는 사업이었다.

이 사업은 현재 전주시에서 한 해 2000마리에서 3000마리까지 발생하는 유기동물들이 10곳의 동물병원에 분산 수용돼 있어 관리가 요구된데 따른 것이었다.

그러나 사업은 순탄하지 않았다.

국비를 포함한 10억원 사업비는 순수하게 시설 건립용으로만 사용돼야했고, 3억원을 제외한 7억원 중 도비는 1억5000만원만 지원됐다. 이로 인해 졸속 사업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지난 14일 전주시의회 임시회에서 “내부 논의 결과 단순 수용소 형태 동물복지센터 건립은 옳지 않다”고 발언했다. 다만 “보다 체계적이고 진정한 동물복지를 실현하기 위해 5개년 마스터플랜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에 전주시는 올해 추경 예산 사업으로 ‘동물복지 마스터 플랜 수립을 위한 4000만원의 용역 예산을 반영, 의회 심의를 요청했다.

이 용역은 내년 3월 까지 진행되며, 동물 복지향상과 반려인의 욕구를 충족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또 유기동물과 관련한 용역 내용도 포함된다.

전북대 수의대 임채웅 교수는 “지속적이고 종합적인 관리 체계 없이 관리 센터만 건립한다면 수용소의 개념이 될 것”이라며 “타 지역에서도 단순 수용시설만 건립했다가 관리 문제 등이 불거진 지역이 많다. 전주지역도 기전대 등 사례가 있지 않나. 차라리 예산을 반납하고 전주시가 준비하는 동물복지 중장기 계획은 분명 동물복지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잘했어요 2017-09-18 09:33:49
이런결정은 참 잘했다. 동물 버려지면 바로 죽여야지. 너무 보호해서 키우니 수가많아지고 집에서 키우니 스트레스로 사람 문다. 바로 처리해버리는게 도움, 차라리 불쌍한 사람에게 도와줘요

나, 시장!! 2017-09-18 09:15:20
도대체, 전주시장님.. 머하시는 분임??
전주시민을 위해 하시는 일 머가 있는지 궁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