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생리대 파동 한달…저소득층 청소년 지원 두달째 끊겨
생리대 파동 한달…저소득층 청소년 지원 두달째 끊겨
  • 남승현
  • 승인 2017.09.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시·군, 유해성 분석결과 발표까지 중단키로 / 정부방침 늦어지면서 보건소에 문의 빗발'골치'

유해성 생리대 파동이 불거진 지 한 달을 맞은 가운데, 도내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 대상 생리대 지원 사업이 두 달째 중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가 분석 결과를 신속하게 내놓지 않으면서 애꿎은 청소년만 피해를 보고 있다. 지자체는 정부의 지침이 마련될 때까지 기다린다는 방침이다.

전북은 2017년도 지원이 시작된 지난 8월부터 도내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에게 생리대를 지원하지 않았다. 일부 지자체는 생리대를 지원했다가 유해물질 파동이 불거지자 모두 회수했다. 이에따라 청소년들이 사실상 두 달간 생리대를 지원받지 못했다.

18일 전북도에 따르면 생리대 지원을 받는 도내 만 11~18세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은 1만1093명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지난 7월 2억3800만 원(국비 50%·도비 20%·시 군비 30%)의 추경을 세워 8월 부터 12월 까지 생리대를 지원할 계획이다. 생리대 200여 개(1개 당 200원)를 1세트로 지급할 예정이었다.

특히 추경에서 시·군비가 일찍 확보된 김제와 진안, 고창, 부안 등 도내 4개 지자체는 이미 구매계약을 체결했고, 이 중 진안군은 일부를 지급 했으나 지난달 유해성 물질 파문 이후 모두 회수했다.

이 생리대 지원사업은 지난해 불거진 ‘깔창 생리대 파문’이후 보건복지부가 전국 지자체와 함께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을 대상으로 시작됐다.

그러나 두 달여간 유해성 파동으로 생리대가 전면 지급되지 않으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보건소에 항의하는 전화가 잇따르고 있다.

한 자치단체의 저소득층 청소년 대상생리대 지원 사업 담당 공무원은 “어떤 것이 안전한 생리대인지 확인이 안 돼 구매는 해놓고 창고에 쌓아두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지원받던 학생들의 문의 전화가 꾸준히 오고 있어서 난감하다”고 말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생리대 지원 사업이 중단된 상태로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의 발표와 지침을 기다리는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면서 “당장 생리대를 사용해야 하는데 형편이 그렇지 않은 청소년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 그러나 지역에서 임시로 내세울 방안도 현재는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