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75세 이상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26일 시작
75세 이상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26일 시작
  • 연합
  • 승인 2017.09.1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 발표

질병관리본부는 오는 26일부터 전국 만 75세 이상(1942.12.31. 이전 출생자) 노인에 대한 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을 시행한다.

생후 6∼59개월(2012.9.1.∼2017.8.31. 출생자) 어린이 중 올해 7월 1일 전까지 총 누적 기준으로 2번 이상 인플루엔자 백신을 접종해 1회 접종 대상인 어린이도 함께 접종을 한다.

올해 7월 1일 이전까지 한번 접종한 2회 접종 대상 어린이의 무료접종은 지난 4일 이미 시작했고, 만 65세 이상(1952.12.31. 이전 출생자) 노인은 추석 연휴가 끝난뒤 10월 12일부터 접종을 할 수 있다.

백신을 접종하면 2∼4주 후 면역이 생기고 평균 6개월 정도 면역이 유지된다.

접종 시기는 인플루엔자 유행이 보통 12∼1월에 시작해 4∼5월까지 유지되는 점을 고려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국내 공급된 백신은 총 2438만 도즈(1회 접종량)로, 지난해보다 약 235만 도즈 늘었고, 특히 노인용 백신은 별도로 관리해 충분한 물량을 확보했으므로 초기 혼잡을 피해 권고 시기에 접종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건강 상태가 좋은 날에 평소 다니는 병·의원에서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안전하며, 접종 당일에는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충분히 쉬고 접종 후 2∼3일 동안은 몸 상태를 주의 깊게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한 70세 노인이 인플루엔자 접종 후 바로 귀가해 쇼크로 응급조치를 받고 회복한 사례가 있었으므로, 접종을 받은 뒤에는 반드시 20∼30분 동안 이상 반응이 있는지 관찰한 뒤 귀가하는 것이 좋다.

또한,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과 함께 평소 자주 손을 씻고,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은 마스크를 쓰거나 기침할 때 손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막는 등 기침 예절을 잘 지켜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덧붙였다.

무료접종 관련 상담은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 보건복지콜센터(129)로 문의하면 된다.

추석 연휴 기간 접종 가능한 의료기관은 예방접종 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나 스마트폰 앱에서 오는26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