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수급변화 따라 변동성 커질 가능성
수급변화 따라 변동성 커질 가능성
  • 기고
  • 승인 2017.09.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18일 32.14포인트(1.35%) 급등하며 시작했으나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의 매도로 4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22일에는 북한의 핵실험 발언으로 지정학적 리스크 부각되면서 하락했다.

지수는 전주 대비 2.64포인트(0.11%) 상승한 2388.71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기관은 3907억원 순매도했고,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999억원과 172억 순매수 기록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삼성전자, 현대로보틱스, 삼성SDI, 엔씨소프트 순매수했고, 삼성전자우, 한국전력, SK텔레콤 순매도 했다.

기관은 삼성전자우, 삼성물산, 하나금융지주, KB금융, 한미약품 순매수했고, 삼성전자, SK하이닉스삼성SDI, LG디스플레이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기관투자자들의 순매도세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지수는 전주 대비 22.35포인트(3.33%) 하락한 648.95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기관이 2513억원 순매도했고,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359억원과 2193억원 순매수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셀트리온, CJ E&M, 원익IPS, 신라젠 순매수했고, 셀트리온헬스케어, SK머티리얼즈, 펄어비스, 주성엔지니어링 순매도했다.

기관은 펄어비스, 제넥신, 메디포스트, 컴투스, 이녹스첨단소재 순매수했고, 셀트리온, 엠플러스 순매도했다. 증시는 상승이 제한되는 모습이였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무역거래를 하는 외국은행, 기업, 개인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대북제재 행정명령에 서명한 점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에 대응해 성명을 발표하며 재차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코스피지수의 상승분을 그대로 반납했다.

지난주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기준금리를 동결함과 동시에 10월부터 보유채권 매각을 통해 4조 5000억달러 규모의 대차대조표 축소를 시작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 금리 동결과 점도표의 중앙값이 유지되었고, 10월부터 예정된 자산축소가 시작된다.

과거 두 차례 한국과 미국 기준금리 역전상황에도 코스피지수는 글로벌 경기회복에 맞춰 상승세를 보였었고, 추가 금리인상이 있더라도 펀더멘탈을 해치지 않는다면 주식시장의 상승국면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주는 9월 미국예산의 감세안처리, 북핵해법 찾기, 허리케인재건사업 추진, 미중 통상마찰, 유로존 통화긴축여부와 같은 이슈와 추석연휴 휴장(10월2~9일)을 앞두고 있어 당분간 시장은 단기재료와 수급변화에 따라 변동성이 커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주가 변동성 확대를 통한 옥석을 가리는 시기로 본다면 이익 성장성이 있는 IT업종, 금리 상승기 수혜가 예상되는 은행 생명보험업종에 관심을 가지고 접근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KB증권 전주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