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276)헤드업 방지 연습 - 임팩트 후 공 놓은 곳 표식 확인
(276)헤드업 방지 연습 - 임팩트 후 공 놓은 곳 표식 확인
  • 기고
  • 승인 2017.09.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리 머리를 들지 말자고 마음속으로 다짐하면서도 막상 샷을 할 때는 헤드업을 하는 게 골프이다. 이처럼 헤드업에 고민하는 사람은 분필을 준비하면 좋다. 물론 표식이 가능한 다른 물건을 준비해도 된다.

▲ 사진1

<사진 1>과 같이 매트 위에 분필로 동그라미를 그려놓고 그 위에 볼을 올려놓는다. 볼을 칠 때까지 볼에서 시선을 떼지 않는다. 임팩트 직후 볼이 놓인 곳의 표식을 <사진 2>와 같이 눈으로 확인한다는 생각을 갖고 연습을 반복하면 헤드업의 늪에서 벗어날 수 있다.

▲ 사진2

임팩트 후 날아가는 볼을 보려고 하면 자세가 흐트러지기 마련이다. 이것이 결과적으로 임팩트 직전 헤드업의 원인으로 작용하게 된다. 끝까지 볼을 보면서 스윙을 하라는 것은 임팩트 후 볼을 쳐다보라는 말이 아니라 머리를 들지 않아야 한다는 의도가 더 큰 것이다.

볼을 쳐다보려는 것이 헤드업의 원인이 돼서는 안 된다. 그러므로 볼 아래에 그려놓은 표식을 확인해야 한다는 의식을 가지면 임팩트가 이루어질 때까지 헤드업 없이 스윙을 할 수 있다.

드라이버로 칠 때는 임팩트 직후 볼을 받치고 있던 고무티를 본다는 느낌으로 연습하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헤드업의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