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정읍 내장 생태탐방테크길 '입찰자격' 논란
정읍 내장 생태탐방테크길 '입찰자격' 논란
  • 강현규
  • 승인 2017.09.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환경보전사업 요건 갖춘 업체로 제한 / 도내 단 1곳도 없어…기회 원천차단 반발

정읍시가 환경부의 예산 지원을 받아 추진하고 있는 내장생태탐방테크길 조성공사가 입찰자격때문에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정읍시가 전북지방조달청에 입찰을 의뢰해 발주한 추정금액 151억7980만원 규모의 내장생태탐방테크길 조성공사는 환경부 예산 50%를 지원받아 조성된다.

그러나 정읍시가 환경부 지침을 이유로 자연환경보전사업 대행자격 요건을 갖춘 업체로 입찰 참가자격을 제한해 지역업체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같은 자격 요건을 갖춘 도내 업체가 단 1곳도 없어 지역에서 시행하는 공사임에도 도내 업체들의 참여 기회가 원천 차단됐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정읍시는 환경부 지침을 따르지 않을 경우 국비를 지원받을수 없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환경부의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 조성 국고보조사업 업무지침에는 해당 사업 설계 및 시공은 자연환경보전법 시행령에서 규정한 자연환경보전사업대행자 자격을 갖춘 전문업체가 설계·시공하도록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전문지식을 갖춘 업체가 설계와 시공을 맡도록 하는 지침으로 분석되고 있지만 자연환경보전사업대행자 자격요건을 갖춘 도내 업체가 전무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자격요건 완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공동도급을 허용하면서도 구성원 모두 자연환경보전사업 대행자격 요건을 갖춰야 한다는 것은 수주난을 겪고 있는 지역업체들로서는 불만을 품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도내 전문건설업계 관계자는 “전남 함평군에서도 105억원 규모의 해상재난 대피시설 공사의 참가자격을 자연환경보전사업 대행자격을 갖춘 업체로 제한했다가 관련업체들의 반발과 특혜시비로 이틀만에 전격 취소했다”며 “정읍시의 입장은 이해가 되지만 지역업체 참여를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