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최나연, LPGA 10승 도전 뉴질랜드 오픈 1R 공동 5위
최나연, LPGA 10승 도전 뉴질랜드 오픈 1R 공동 5위
  • 연합
  • 승인 2017.09.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느새 베테랑이 된 최나연(30)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열 번째 우승을 거둘 기회를 잡았다.

최나연은 28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윈드로스 팜 골프코스(파72·6416야드)에서 열린 뉴질랜드오픈(총상금 13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7타를 치고 공동 5위에 올랐다.

전반 3타를 줄인 최나연은 후반 막판에 16번 홀(파4)과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선두와 격차를 줄였다.

7언더파 65타로 공동 선두를 달리는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조디 이워트 섀도프(잉글랜드)를 2타 차로 뒤쫓고 있다.

2008년 LPGA 투어에 데뷔한 최나연은 2009년 2승, 2010년 2승, 2011년 1승, 2012년 2승, 2015년 2승을 거두며 통산 9승을 달성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골프 선수로 활약했다.

2015년 코츠 챔피언십과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을 끝으로 우승을 추가하지 못하다가 이번에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박희영(30)과 유선영(31)도 오랜만에 승수를 추가할 가능성을 높였다.

둘은 이날 3언더파 69타를 적어내 공동 11위에 올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