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시진핑-틸러슨 베이징서 회동…"양국 협력 중요"
시진핑-틸러슨 베이징서 회동…"양국 협력 중요"
  • 연합
  • 승인 2017.09.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을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30일 베이징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회동했다.

중국 중앙(CC)TV와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틸러슨 장관이 이날 오후 왕이(王毅) 외교부장과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회담한 데 이어 시 주석을 예방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회담에서는 오는 11월로 예정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빈방문과 북핵문제 등 양국 현안이 주요 의제로 논의됐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국은 조만간 있을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문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면서 "이번 방문이 성공적이고 특별한 방문이 될 수 있도록 양국 실무단이 공동 노력하고, 밀접하게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현재 미중관계는 전체적으로 안정적으로 발전하고 있다"면서 "최대 개발도상국과 선진국이자 양대 경제체제인 중미 양국은 평화롭게 공존하고, 협력하는 것이 양국 국민과 세계 각국 국민의 행복이다"고 양국 협력을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어 "중미관계를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며 "양국 간 갈등은 공동이익과는 멀고, 협력은 양국의 유일한 올바른 선택이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양자와 지역, 국제 문제에서 협력해야 하고, 협력할 수 있는 사안도 많다"며 "양국의 핵심이익과 중대한 문제를 상호 존중하는 기초 위에 대화와 협상을 통해 적절히 양국 간 이견과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틸러슨 장관은 먼저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시 주석에게 안부를 전하며 "트럼프 대통령 역시 조만간 있을 중국 국빈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양국 지도자의 인도 아래 미중관계는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미중관계의 발전을 중시하고, 상호 신뢰와 소통, 각 영역에서의 실무 협력을 강화하길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재 직면한 국제 및 지역의 도전에 대해 협력해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주요 외신들은 시 주석과 틸러슨 장관이 방중 둘째 날인 내달 1일 회동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알려진 것과 달리 방중 첫날 두 사람의 만남이 이뤄졌다.
틸러슨 장관이 방중 일정을 끝내고 중국 측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