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277) 웨지샷에 울고 웃는 당신 - 임팩트까지 무릎 높이 유지가 관건
(277) 웨지샷에 울고 웃는 당신 - 임팩트까지 무릎 높이 유지가 관건
  • 기고
  • 승인 2017.10.1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1
▲ 사진2

파온에 실패하고서도 그린 주위에서의 환상적인 웨지 샷으로 가볍게 파 세이브에 성공하는가 하면 생크나 토핑, 뒤땅 등으로 오히려 최악의 상황을 연출하기도 한다. 이 같은 상황은 프로들은 물론이고 아마추어들도 여러 번 경험했을 것이다.

웨지 샷은 적당히 굴려 홀에 붙이는 칩 샷과 높이 띄워 홀 바로 옆에 안착시키는 플롭 샷 등 2가지로 나뉜다.

보기에는 당연히 플롭 샷이 화려하고 멋지다. 그러나 일단 볼의 라이부터 좋아야 하고, 부단한 연습까지 필요하다. 토핑이나 뒤땅 등 오류가 발생할 확률도 상대적으로 높다. 또한 거리 계산이 조금만 잘못돼도 온 그린 마저 실패해 적어도 1타 이상의 대가를 지불해야 한다.

이에 반해 칩 샷은 치기 쉽고, 실패해도 큰 부담이 없다. 홀과의 중간쯤에 볼을 떨어뜨릴 지점을 결정하고 여기에 맞춰 클럽을 선택한다. 피칭 웨지의 경우 대략 1대 1의 비율이다. 캐리(날아가는 거리)와 런(굴러가는 거리)을 똑같이 보면 된다는 이야기다. 다음은 그저 거리에 따른 백스윙 폭을 결정하고, 볼을 클럽 페이스 중앙에 정확하게 맞추기만 하면 된다.

웨지 샷의 일관성을 높이는 연습방법으로, 어깨와 무릎을 적당히 낮추고, 백스윙에서 임팩트까지 이 높이를 끝까지 유지하는 게 과제다. 임팩트에서는 오른쪽 무릎이 왼쪽 무릎에 닿을 정도로 왼쪽으로 조금만 움직여주면 된다. 이렇게 하면 페이스 면이 고정되면서 클럽이 잔디에 감기는 것을 방지해 러프에서도 탁월한 성능을 발휘한다.

아마추어 골퍼들의 미스 샷은 대부분 양손으로 볼을 때리거나 퍼 올리려는 의도적인 동작에서 출발하고, 헤드업까지 가세하면서 출발한다. 클럽페이스가 열려서 생크가 나거나 중심 타격에 실패하면서 토핑이나 뒤땅이 발생하는 이유다.

다시 말해 무릎의 높이만 그대로 유지하고 볼을 끝까지 노려보면서 제대로 임팩트만 해주면 실수가 발생할 여지가 줄어든다. 홀까지 오르막이거나 내리막이면 거리를 가감해주면 어렵지 않게 볼은 홀 가까이 붙어서 쉽게 파를 할 수 있다.

·전주 써미트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