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2-23 15:56 (금)
완주군, 2년 연속 '책 읽는 지자체' 대상 수상
완주군, 2년 연속 '책 읽는 지자체' 대상 수상
  • 권순택
  • 승인 2017.10.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이 2년 연속 ‘대한민국 책 읽는 지자체 대상’을 수상했다.

완주군은 11일 서울 충무아트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7년 책 읽는 대한민국 시상식’에서 대한민국 책 읽는 지자체 대상을 받았다.

(사)국민독서문화진흥회(회장 김을호)에서 주최한 이날 행사는 완주군을 비롯 경북 영덕군, 서울 도봉구, 강원 동해시, 경기 파주시, 경기 화성시 등 총 6개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완주군과 영덕군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수상하게 됐다.

완주군은 민선 6기 들어 도서관 인프라의 지속적 확충과 책 읽는 지식도시 완주 사업을 통한 민관 협력 활성화, 관내외 도서관 협력 네트워크 구축 및 지역 주민독서회 활성화로 주민 역량 강화, 도서관 전문서비스 등을 추진한 결과 높은 평가를 받았다.

완주군은 현재 공공도서관 5곳과 작은도서관 10곳, 학교마을도서관 5곳 등 모두 20곳의 도서관이 있으며, 1인당 장서 수는 3.23권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도서관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

이외에도 영유아 북스타트, 어린이 독서교실, 청소년 웹툰창작 공작소, 주부대상 책놀이지도사·동화구연, 책 읽어 주는 문화봉사단 등 영유아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하는 교육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 전국 지자체 최초로 ‘기부리딩 기부리더’ 운동을 추진해 독서와 기부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캠페인으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