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9 22:53 (목)
국감 오늘 킥오프 여야 난타전 예고
국감 오늘 킥오프 여야 난타전 예고
  • 연합
  • 승인 2017.10.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국정감사가 12일부터 31일까지 20일간 실시된다.

이번 국감은 국회 법제사법위를 비롯해 16개 상임위(겸임 상임위 포함)에서 701개의 기관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상임위별로 모두 28회에 걸쳐 현장시찰도 실시된다.

여당은 이번 국감을 통해 지난해 정책·예산 집행 등 박근혜 정부를 비롯한 보수정권의 국정 운영을 점검하고 이른바 적폐를 청산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목표지만, 야당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국정감사라는 점에 주목하고 국감에서 정부·여당의 독주를 견제하고 무능을 심판하겠다고 벼르고 있어 여야간 물고 물리는 난타전이 예상된다. 당장 정부·여당의 적폐청산 드라이브를 놓고 야당은 정치보복이라면서 반발하고 있다.

여권의 적폐청산 타깃이 박근혜 정부를 넘어 이른바 국가정보원 및 군(軍) 댓글사건 등을 연결고리로 이명박 정부로까지 향하는 모습을 보이자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김대중 노무현 정부 문제를 들여다보겠다면서 맞대응하고 있다.

제2·3야당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여당을 비판하면서 한국당과도 차별화하는 방향으로 국감에서의 존재감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

여야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을 놓고도 공방을 벌이면서 뜨거운 국감을 예고했다. 여당은 한미FTA 개정협상에 대한 야당 비판을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비판하면서 초당적 협력 필요성을 강조한 반면 야당은 정부·여당이 개정협상이 없다고 했다가 말 바꾸기를 했다고 사과를 요구하면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