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전북현대 "서울 잡고 우승 굳힌다"
전북현대 "서울 잡고 우승 굳힌다"
  • 최명국
  • 승인 2017.10.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전주서 스플릿 첫경기 / 서울킬러 김신욱 공격 선봉 / 1위 향방 가를 중요한 대결
 

프로축구 전북 현대모터스가 K리그 클래식 최종 우승팀이 가려질 상위 스플릿 라운드에서 FC서울과 맞붙는다.

전북은 오는 15일 오후 3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스플릿 라운드 첫 경기를 치른다. 현재 전북(승점 65)은 선두를 달리며 2년 만의 우승 탈환을 노리고 있다.

전북은 스플릿 라운드를 앞두고 제주 유나이티드에 승점 3까지 쫓기다 지난 8일 33라운드 제주와의 대결에서 1대 0 승리를 거두고 승점 차를 6으로 벌리며 팀 사기를 한껏 올렸다.

최전방에는 서울을 상대로 통산 10득점을 기록한 김신욱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리그 최고 허리진으로 꼽히는 로페즈-이승기-이재성(MF)-신형민은 공·수 장악에 나선다.

최강희 전북 현대 감독은 “올 시즌 우승의 향방을 가를 수 있는 매우 중요한 경기”라며 “우리 선수들이 가진 자신감에 팬들의 성원이 더해지면 반드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현대는 이날 전북대 개교 70주년 기념일을 맞아 ‘전북대의 날’ 행사를 마련했다. 전북대에서는 이남호 총장을 비롯해 학생과 교직원 등 2000여 명이 경기장을 찾아 전북 현대의 2017 K리그 클래식 우승을 기원할 예정이다.

전북을 잡겠다는 서울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서울은 최근 4경기에서 3승 1무를 기록하며 4위 수원 삼성(승점 53)과 승점이 같은 5위에 자리했다.

서울이 승리하면 수원의 결과에 따라 4위로 올라설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원과의 35라운드 ‘슈퍼 매치’를 앞두고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다. 수원은 전북, 서울과 같은 15일 3위 울산 현대(승점 59)와 홈경기에 나선다.

올 시즌 상위 6개 팀 A그룹(1~6위)이 겨루는 스플릿에서 전북 현대와 제주 유나이티드·울산 현대는 우승을, 수원 삼성과 FC서울은 최대 4위까지 나갈 수 있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목표로 내세웠다. 스플릿 라운드는 오는 14일부터 다섯 라운드를 더 치러 우승팀과 강등팀을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