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7-19 22:53 (목)
"태양광 폐모듈 재활용 위한 법 제정 시급"
"태양광 폐모듈 재활용 위한 법 제정 시급"
  • 이강모
  • 승인 2017.10.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서 신재생에너지 국제포럼 / 친환경 상용차 산업 방향 제시도
▲ 제14회 신재생에너지 국제포럼이 12일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컨벤션센터에서 송하진 도지사, 강신재 테크노파크원장, 헹속꿍 캄보디아 산업공예부 차관, 조병서·최훈열 도의원, 이연상 부안부군수, 오세웅 부안군의회 의장, 국내외 석학, 기업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제공=전북도
차세대 신재생에너지 사업 발굴을 위한 토대 마련이 시급한 가운데 태양광 폐모듈(전지판) 재활용을 위한 법 제정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도는 12일부터 13일까지 부안 신재생에너지단지 컨벤션센터에서 ‘제14회 신재생에너지 국제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전북테크노파크 등 15개 연구기관이 주관했으며, 산업통상자원부 등 4개 기관이 후원해 태양광과 풍력, 연료전지, 친환경자동차 등 4개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태양광 발제자로 나선 녹색에너지연구원 장우석 박사는 “우리나라는 2004년 태양광주택 보급사업이 본격 시작됐지만 폐모듈을 처리할 수 있는 재활용 방법이 전무한 실정”이라며 “오는 2024년까지 누적 폐모듈 예측 발생량은 5929톤, 2032년 2만8063톤의 발생이 예상되는 등 선제적 해결방안 수립이 필요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전북의 친환경 상용차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도 제시됐다.

(재)자동차융합기술원 노윤식 본부장은 “지난 2016년 세계 상용차 시장은 4744만대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으며, 친환경 상용차의 경우 연평균 15%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하지만 국내의 경우 부품업체의 영세성과 시장 규모의 협소성, 소극적인 기업참여, 승용 전기차 대비 기술 성숙도의 미흡이 단점으로 꼽히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북이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선점하려면 중견 부품업체를 육성해 국내외 판매망 확충을 위한 글로벌 마케팅을 추진해야 하며, 전기상용차 부품 개발 및 공급에 대한 선순환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