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09:41 (수)
조정시 비중 확대로 대응
조정시 비중 확대로 대응
  • 기고
  • 승인 2017.10.3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스피지수는 외국인투자자들의 매수세로 지수상승을 이끌며 장 중 2500포인트선을 돌파하며 한 주동안 강세를 이어갔다. 지수는 전주 대비 7.09포인트(0.28%) 상승한 2496.63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4297억원과 2804억원 순매수했고, 기관은 7897억원을 순매도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LG화학, 삼성전자, NAVER, POSCO, LG전자, 삼성엔지니어링, KB금융 순매수했고,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 삼성전자우, 아모레퍼시픽,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생명, 한국항공우주 순매도했다.

기관은 NAVER, 아모레퍼시픽, 현대차, 삼성생명, LG이노텍 순매수했고,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한국전력, 삼성전기, SK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기관투자자들의 매수세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국관계 개선기대감으로 인한 중국 소비관련주가 반등하며 지수는 전주 대비 17.02포인트(2.53%) 상승한 689.97포인트로 마감했다.

수급별로 보면 기관과 개인은 각각 774억원과 713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은 1318억원 순매도했다.

종목별로 보면 외국인은 SK머티리얼즈, 바이로메드, 인터플렉스, 테스, 신라젠 순매수했고, 셀트리온, 휴젤, CJ E&M, 로엔, 셀트리온헬스케어 순매도했다.

기관은 파라다이스, SK머티리얼즈, CJ E&M, SKC코오롱PI, 동진쎄미켐 순매수했고, 셀트리온, 신라젠, 셀트리온헬스케어, 휴젤, 앱클론 순매도했다.

코스피지수는 2500포인트선까지 상승하며 신고가를 경신했지만 수급적으로 국내주식형펀드의 환매가 이어지면서 상승폭이 둔화되는 모습이이였다.

업종별로 보면 상승세를 보였던 IT, 헬스케어업종 위주로 차익실현이 나왔고, 25일 중국 외교부의 한중관계 개선관련 언급이 나오면서 갈등해소에 대한 기대감확산으로 그간 사드배치 이후 조정이 이어졌던 화장품, 여행, 자동차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이번주에는 30일 아모레퍼시픽, 아모레G, S-Oil, 롯데케미칼, 31일 현대미포조선,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현대로보틱스, 현대중공업, 1일 KT, 2일 SK이노베이션, 3일 한국전력 등이 실적발표 예정이다.

실적의 예상치를 볼 때 시장의 상승추세 자체는 유효하지만, 글로벌 증시도 차익실현 국면에 있어 단기적으로 인덱스보다는 종목별 순환매 양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11월 1일 발표되는 한국 10월 수출입지표, 미국 10월 ISM제조업지수의 확정치가 개선된다면 3분기실적이 경기자신감 회복으로 이어져 경기민감 대형주로 시장 주도권이 다시 이동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어 조정 시 비중확대로 대응하는 것이 긍정적으로 보인다.

KB증권 전주지점 금융상품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