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도매시장 농산물 유해물질 검사 월 평균 2번뿐
도매시장 농산물 유해물질 검사 월 평균 2번뿐
  • 이강모
  • 승인 2017.11.0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익산·정읍 등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서 실시 / 먹거리 안전성 위해 시장내 현장검사소 설치 여론 커

도내 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 유통되는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강화를 위해 도내 도매시장 내에 농산물검사소를 설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지난 31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공영농수산물 도매시장은 전주와 익산, 정읍 등 3곳으로 1일 평균 경매품목은 전주 113건, 익산 103건, 정읍 88건이다.

농수산물 거래량은 전주도매시장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7만6895톤, 익산도매시장은 5만2399톤, 정읍 1만3685톤 등이다.

이처럼 많은 양의 농산물이 거래되고 있지만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올들어 지난 10월 말까지 조사한 도매시장 농산물 유해물질 검사 건수는 전주도매시장 12회, 익산도매시장 8회, 정읍도매시장 44회 등 모두 64회에 불과하다.

거래량과 거래품목은 다양하지만 농산물 검사는 월평균 전주도매시장 1번, 익산 0.6번, 정읍 2번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전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인력이 부족해 농산물과 함께 의약품, 화장품 등의 유해물질 검사를 병행하고 있기 때문으로, 전북도가 농산물 검사를 소홀히 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때문에 농수산물 안전성 담보 확보를 위해 도매시장 내 농산물검사소를 설치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도매시장 안에 농산물검사소를 설치해 운영하는 곳은 서울과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경기, 충남, 경북 등 9곳이며, 광주는 설치가 진행되고 있다.

반면 전북을 포함해 울산, 세종, 강원, 충북, 경남, 제주 등 7개 자치단체는 도매시장 내 농산물검사소가 없어 보건환경연구원 등에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전북도의회 정호윤 의원(전주1)은 “도매시장 반입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증과 그 필요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북도의 도매시장 검사는 월 2회에 못미치는 수준”이라며 “농수산물 검사 연구직 직원이 전북(6명)과 비슷한 대구나 충남, 경북은 현장 검사소를 운영하고 있어 인력의 문제가 아닌 의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도민의 가장 기본적 권리인 안전한 먹거리 확보를 위해서는 도매시장 전체 거래량의 50%를 차지하고 있는 전주농수산물 도매시장부터 농산물검사소를 우선적으로 설치해야 한다”며 “이러한 방책없이 보건환경연구원 농수산물검사 횟수만을 늘리는 것은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